본문 바로가기

이작

[독일맥주] 연기를 머금은 맥주, 라우흐비어(Rauchbier), 독일인은 맥주를 사랑해!14 마음이 싱숭생숭했다. 연애에 완전히 젬병인 것도 아니고, 남자에게 먼저 고백해보기도 처음이 아닌데, 열다섯 소녀마냥 며칠째 가슴이 콩닥콩닥 뛰어서 밤잠을 설쳤다. 무턱대고 바스티를 찾아가서 ‘나 좋아한다며. 나도 네가 좋으니 한번 사귀어 볼까?’하고 말하기도 쑥스럽기 그지 없고, 그쪽에서 먼저 고백해주길 기다리며 은근한 추파를 던지는 짓도 목구멍이 오글거려서 도저히 못할 것 같았다. 그러다 있는 대로 머리를 쥐어짜 겨우 해낸 생각이란 게, 내 손으로 구운 쿠키였다. 지난 크리스마스 파티에 친구들을 위해 쿠키를 구워갔었는데, 내가 구운 줄도 모르고도 바스티가 제법 맛있게 먹었던 기억 덕분이었다. 독일인은 맥주를 사랑해! Die Deutschen lieben Bier! 둥! 두둥! 준비는 완료됐다. 갑작스런.. 더보기
[독일생활] 독일인은 맥주를 사랑해! 13, 파우스트(Faust)의 고민 2011년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날, 드레스덴(Dresden)에 사는 친구인 클라우디아로부터 한 통의 메시지가 도착했다. 뒤셀도르프(Düsseldorf)에 사는 고모가 여행 삼아 라이프찌히(Leipzig)를 방문하는데, 겸사로 클라우디아와 나를 식사에 초대했다는 소식이었다. 덕분에 클라우디아는 부랴부랴 라이프찌히행 기차를 탔고, 나는 친구의 고모를 만난다는 사실에 조금 긴장을 했다. 장소는 라이프찌히 시내에 있는 명물 레스토랑, 아우어바흐스켈러(Auerbachskeller)였다. 독일의 대문호, 괴테의 '파우스트(Faust)'에 나오는 장면으로 유명한, 그러나 나는 아직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곳이었다. 독일인은 맥주를 사랑해! Die Deutschen lieben Bier! "알트비어(Altbier)! .. 더보기
[유럽생활] 독일인은 맥주를 사랑해! 12, 슈닉 슈낙 슈눅(Schnick Schnack Schnuck) 가위바위보, 독일어로는 슈닉 슈낙 슈눅(Schnick Schnack Schnuck). 각자는 가위와 바위와 보자기, 세 가지 상징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고, 상대와 내가 서로를 이길 확률이 정확히 같은 만국 공통의 놀이다. 그런데 가위바위보 놀이를 거듭 하다 보면, 이기는 사람에겐 계속 이기고, 지는 사람에겐 계속 지는 경향이 생긴다. 가위나 바위나 보를 내는 찰나의 순간에, 이기는 사람은 상대의 마음을 잘 간파하고, 지는 사람은 상대에게 마음을 잘 들키기 때문인 듯하다. 그래서 가위바위보는 일종의 심리게임이라고 보는 사람도 있다. 내 생각에 이 심리를 읽는 순간의 재미를 극대화한 놀이가 가위바위보의 변종, '감자에 싹이 나서 잎이 나서’가 아닌가 싶다. 하얀 눈이 소복소복 내리는 어느 오후, 저녁 내.. 더보기
[독일맥주] 독일인은 맥주를 사랑해! 11. 쾰쉬와 프랑크푸르터 비는 어제도 내렸고, 그제도 내렸다. 하늘은 오늘도 우중충한 회색빛이니까, 또 비가 오리라는 예상이 충분히 된다. 그래서 사람들은 우산을 준비한다. 애써 신경 쓴 머리스타일을 망친다거나, 노트북컴퓨터가 젖을까 점퍼 속에 우겨 넣는 불상사를 미리 방지할 수 있으니, 예상할 수 있는 날씨에 감사해야겠다. 거리엔 크리스마스 시즌을 앞두고 바이나흐츠마르크트(Weinachtsmarkt, 크리스마스시장)에 쓰일 통나무 상점들이 설치되었다. 작년에도 혼자였고, 재작년에도 혼자였으니까, 올해도 역시 홀로 크리스마스를 보낼 일이 쉽게 예상된다. 로맨틱한 사건이 생긴다면야 좋겠지만, 갑자기 내 인연이 딱 나타나리란 보장도 없다. 그러니 미리미리 약속도 많이 잡아놓고, 재미있는 일들을 계획해야겠다. 예상할 수 있는 외로운 .. 더보기
[독일생활] 독일인은 맥주를 사랑해! 10. 의외의 장소, 짜릿한 맥주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 오전, 바스티와 나는 훈훈한 카페 안으로 들어섰다. 구수한 커피향과 갓 구워낸 빵 냄새가 실내에 진동했다. “참깨 뿌린 빵 둘, 커피 큰 잔 하나, 주스는 오렌지로 주시고요.” 주문을 하던 바스티가 나를 돌아보았다. “딸기잼?” “으흥.” 내가 대답하자 점원은 민첩하고 익숙한 손길로 우리의 아침식사를 차렸다. 접시 위에 치즈와 햄, 살라미가 놓이는 동안 나는 전면이 유리인 냉장고 안에서 맥주를 발견했다. 아침식사를 하러 종종 들렀던 그곳은 카페라고는 하지만 빵집에 가까운 이미지였기 때문에, 아무리 독일이라고는 해도 맥주를 판다는 사실이 나에게는 조금 신선한 충격이었다. 문득 호기심이 일었다. “저기, 바스티?” “응?” “아침식사에 맥주를 마시면 이상하지 않아?” “어이쿠!” 점원에.. 더보기
[독일여행] 세계맥주축제 옥토버페스트-맥주와 함께하는 여행길 계절은 가을의 문턱을 훌쩍 넘었습니다. 제법 매서운 바람이 부는 요즘엔 독일은 여름이 두 달, 겨울이 열 달이라며 친구들끼리 했던 농담이 떠오를 지경입니다. 밝고 따듯한 날씨가 특히나 짧은 지역인지라 매해 떠나가는 아쉬움이 많이 남기 때문입니다. 옥토버페스트를 방문했던 올해는 그런 느낌이 유난히 강하게 들었습니다. 마치 옥토버페스트가 끝남과 동시에 깊은 가을을 맞닥뜨린 느낌인데요, 그래서 일곱 번째 마지막 옥토버페스트의 현장방문기에는 분주한 축제현장에서 벗어나 한적한 뮌헨의 여름 풍경을 담아보았습니다. 장소는 또 하나의 명소, 님펜부르크성(Schloss Nymphenburg)입니다. 현장에서 즐기는 옥토버페스트⑦- 맥주와 함께하는 여행길, 가을로 님펜부르크성은 1664년에 지어진 이래 왕가의 여름저택으로.. 더보기
[독일맥주] 현장에서 즐기는 옥토버페스트⑥ - 옥토버페스트는 누가 만들었을까 세월을 거슬러 200년 전인 1810년 10월 12일, 바이에른의 왕세자였던 루드비히 1세는 작센힐드부르크하우젠의 테레제 공주를 비로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은행가이자 기병대장이던 안드레아스 폰 달라미는 왕세자의 결혼식을 앞두고 어떻게 하면 성대하게 치를 수 있을까 곰곰이 고심을 했습니다. 어느 날 그는 왕인 막시밀리안 1세를 만나 이렇게 얘기합니다. “승마대회를 여시죠, 폐하.” 그래서 그 해 10월 17일 길고 화려한 피로연은 승마대회로 개최되었습니다. 최초의 옥토버페스트가 열린 것입니다. 현장에서 즐기는 옥토버페스트⑥ - 옥토버페스트는 누가 만들었을까 마리엔플라츠(Marienplatz)는 여전히 옥토버페스트의 흥겨운 분위기가 충만합니다. 복작거리는 거리의 한 켠에는 맥주전문점 정문을 지키는 돼지 동상.. 더보기
[맥주축제] 세계 맥주축제 독일 옥토버페스트⑤ 맥주와 함께 하는 전통 낯선 곳을 여행할 때 이름난 볼거리나 먹거리를 찾아 경험하는 것은 언제나 설레는 일입니다. 더구나 평소에 좀처럼 접하기 힘든 경험이라면 소중한 추억으로 남기기에 좋지요. 그런데 때로는 의도해서 찾지 않더라도 자연스럽게 여행객의 눈길을 끄는 풍경들이 있습니다. 이번 옥토버페스트 현장을 방문하면서 제게도 그런 풍경이 생겼는데요, 다름 아닌 독일의 전통의상, 디른들(Dirndl)과 가죽바지입니다. 현장에서 즐기는 옥토버페스트⑤ - 맥주와 함께 하는 전통 200주년 옥토버페스트의 포스터에도 디른들과 가죽바지, 맥주, 브레첼 등이 상징처럼 쓰였습니다. 옥토버페스트 현장인 테레지엔비제(Theresienwiese)에서뿐만 아니라 조금 떨어진 시내중심가에서도 전통의상을 입은 사람들을 흔하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마리엔.. 더보기
[독일여행]맥주축제 옥토버페스트oktoberfest, 옥토버페스트 여행기③ 세계 최대의 맥주축제 옥토버페스트 현장에 세 번째 오셨습니다! 오늘은 2편에 말씀 드린 대로 옥토버페스트에서 만난 사람들을 소개해드릴까 해요. 매년 600만 명이 찾는 큰 규모의 행사인 만큼 방문한 사람들도 다양합니다. 깜찍한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부터 몇 십 년을 함께 해온 친구, 뜨거운 커플까지 축제의 현장, 그곳에서 만난 사람들을 비어투데이 독자 분들도 함께 만나보시죠. 현장에서 즐기는 옥토버페스트③ - 옥토버페스트의 사람들 꼬마손님들이 아빠와 함께 옥토버페스트를 방문했습니다. 귀여운 따님은 깜찍한 미소에 걸맞은 렙쿠헨헤르쯔(Lebkuchenherz) 목걸이를 걸고 있네요. 클라이네 프린체씬(Kleine Prinzessin), "작은 공주님"이로군요. 아빠와 함께 재미있는 시간 많이 보냈길 바랍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