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elicious 2DAY

[속초여행] 명태식해 올려먹는 강원도 별미, 백촌 막국수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호젓한 겨울 바다가 떠오릅니다. 지난 한 해를 되돌아 보고, 새해의 각오를 다짐하는 여행지로는 역시 동해 만한 곳이 없죠. 새해 첫날 떠오르는 첫해를 보는 시간은 아마 한 해 중 가장 진지한 시간이 아닐까 싶습니다. 특히 속초의 이름없는 방파제에서 바라보는 해돋이는 조용히 나만의 사색을 즐길 수 있어 더할 나위 없이 좋습니다.
봉포항에서 바라본 일출

봉포항에서 바라본 일출



속초가 매력적인 이유는 한적한 바다에도 있지만 무엇보다 맛있는 먹을거리들이 있기 때문이죠. 속초에 갈 때마다 그린데이가 빼놓지 않고 들르는 맛집 몇 곳이 있는데요. 그중 제일 먼저 소개하고 싶은 곳은 바로 '백촌 막국수'입니다. 막국수 하면 춘천 아냐? 생각하실 분도 계시겠지만 워낙 강원도 메밀이 유명하다 보니 속초에도 이름난 막국수 집들이 많이 있습니다.
백촌 막국수를 처음 알게 된 건 평소 즐겨보는 식도락 블로거 '비밀이야'님의 소갯글을 통해서였습니다. 내로라하는 강원도 막국숫집 수십 군데를 다녀봤지만, 가히 최고 중의 하나라는 평에, 막국수가 생각날 때면 굳이 고성까지 찾아가 먹는다는 글을 보고 찾았다가 몇 년 전부터 저도 팬이 되어버린 곳입니다. 
기본 찬과 수육. 모두 백김치로 배추김치와 열무김치가 나오고요. 강원도에서만 볼 수 있는 명태식해, 막국수에 비벼 먹는 양념장과 겨자가 세팅됩니다. 막국수 외에 이 집에서 꼭 시켜야 할 것은 수육인데요. 가격대비 푸짐하게 나오는 양도 좋지만, 무엇보다 부드럽게 씹히는 고기의 맛이 일품입니다.
사진 속 수육은 두세 명이 먹기 적당한 소자 (9,000 원)입니다. 참 푸짐하죠?

백촌 막국수에서만 볼 수 있는 직접 담근 명태식해. 새콤달콤 매콤한 명태식해를 처음 접했을 때, 이런 젓갈도 있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맛있게 먹었던 생각이 납니다. 나중에 속초 중앙 시장에서 명태식해를 좀 사봤는데요. 비슷한 맛이긴 하지만 확실히 다르더군요. 예전엔 이 집에서 식해를 따로 팔기도 했는데, 요즘은 물량이 달려 팔지 않는다고 한다니 아쉬울 따름입니다.
'백촌식 수육 삼합'이라 불리는 궁합입니다. 백김치와 수육 그리고 명태식해를 듬뿍 올려 한입 가득~! 이 맛에 고성까지 찾아오나 봅니다.
막국수의 면은 100% 메밀로 주문 즉시 직접 뽑아 만듭니다. 메밀의 단백질은 식물 단백질 중에서 가장 우수하다고 하는데요. 비타민 B1, B2가 풍부하고 소화가 잘 되어 장에 부담이 없는 음식이라고 합니다. 
메밀면에 계란 반쪽, 김 가루와 깨소금이 전부인 깔끔한 막국수.
하지만 여기에 살얼음 동동 뜬 동치미 국물을 얹는다면 얘기가 달라지죠.
막국수는 기호에 맞게 양념장을 넣거나 동치미 국물을 부어 먹으면 되는데요. 알바생이 추천하는 맛있게 먹는 방법은 양념장과 겨자를 넣고 찬으로 나오는 열무김치와 명태식해를 듬뿍 올려 비비는 겁니다. 이때 테이블에 놓인 들기름을 한번 두르는 것 잊지 마시고요.
비빔국수를 반쯤 먹었을 때 동치미 국물을 몇 국자 넣으면 백촌 막국수의 여러가지 맛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실내 분위기는 허름한 지방의 동네 식당입니다. 하지만 비교적 깔끔하고 넓어 가족과 함께 찾아가기에도 괜찮습니다. 단, 외진 곳에 있어 구석구석 찾아가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는데요. 속초에서 7번 국도를 타고 고성으로 가다가 교암리에서 굴다리 밑 좌회전. 골목으로 들어가다 보면 '백촌 막국수' 사인이 보입니다. 

올겨울, 속초로의 여행을 계획하고 계신다면 꼭 한번 들러보세요~!




상호 : 백촌막국수
전화 : 033-632-5422
주소 :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백촌리 162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 강원 고성군 토성면 백촌리 162 (백촌60번길 15-5)
도움말 Daum 지도